당신은 하나님을 오해하고 있습니다.png


  졸업을 한 학기 앞두고 귀국하여 인턴 전도사로 일을 시작한 그 주에 직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지만 그녀는 그날 수술 동의서에 사인하지 않았다. 하나님께 지혜를 구하고 기도할 시간을 가진 후, 의사들과 주위 사람들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수술, 항암, 방사선으로 이어지는 치료 대신 한 명의 영혼에게라도 더 복음을 전하는 쪽을 택했다.

 이 책은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았던 진정한 복음의 증인, 유석경 전도사가 전하는 하나님의 본심에 대해 말한다.